•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농업인신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제주감귤 100년 ‘감귤박람회’ 성황리 폐막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주제로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한 ‘2019 제주감귤박람회’가 12일까지 5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한 제주감귤박람회는 도민, 농업인 및 관광객이 함께 참여하는 전국 유일의 감귤 전문박람회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발돋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8일 개막식에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고용호 도의회 농수축위원장, 양윤경 서귀포시장 등 내빈과 고문삼 한국농업인단체협의회 상임대표, 변대근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장, 강수길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장을 비롯한 농업인 관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개막식에서 “감귤은 지난 50년간 제주 역사를 지탱해 온 힘”이라며 “오늘의 제주감귤이 있기까지는 감귤농가 뿐만 아니라 제주의 많은 기업과 학계, 도민들의 애정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이제 미래 감귤산업 50년을 대비해야 한다”며 “농가 고령화에 따른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농업 자동화, 감귤 품종 개발 등 생산체계를 젊게 육성하는 혁신의 노력을 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박람회는 제주감귤의 현재와 미래 방향을 제시한 산업전시 및 제주농업전시와 함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포토존, 쉼터 조성 등이 마련돼 힐링과 감동을 주는 행사로 열렸다.


    이와 함께 박람회 기간 감귤 관련 기관ㆍ단체 전시 부스와 ‘100년을 느끼다.’, ‘함께 성장하다.’, ‘빛을 밝히다.’, ‘가치를 나누다.’, ‘하나가 되다.’라는 5가지 주요 내용으로 운영한 제주농업관, 우수감귤전시관, 감귤컨퍼런스, 바이어상담회, 귤림추색 돌담길 걷기 등은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특히 산업전시관을 비롯한 농기자재 전시관에서는 감귤 가공품 9개 업체 60여종, 감귤 이용 향장품 5개 업체 40여종, 농기계 28개 업체 400여종, 농자재 43업체 700여종 등이 전시되었으며 스마트팜 농업자재, 드론방제기, 무선 컨트롤 농기계 등 새롭게 개발된 농기계들이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눈길을 끌었다.


    또 4-H대상 시상식, 농업인과 함께 하는 제24회 농업인의 날 기념대회,  스타팜 한마당 등과 다채로운 부대 행사가 마련돼 명실상부한 제주도 대표 축제로서의 위상을 보여줬다.

     

    한편 농업 박람회 기간동안 바이어 상담을 통해 호주 THE DISCOUNT MART PTY. LTD와 농업회사법인 ㈜시트러스 간 감귤주 생산·수출에 관한 양해각서(MOU)가 체결되는 등 국내·외 2건의 MOU가 체결돼 감귤 산업의 정보교환, 판로 확대와 함께 감귤 관련 상품의 수출 길을 늘리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지난 12일 열린 폐막식에서는 박람회 기간 개최된 우수 감귤 품평회, 감귤 사진 공모전, 감귤요리·문화 경연 등 각종 경연대회 시상식, 박람회 하이라이트 영상이 상영돼 대단원을 마무리했다.


    양병식 조직위원장은 페회사를 통해 “다른 박람회와 차별화된 감귤박람회를 만들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라며 “내년에도 더욱 감동을 주는 박람회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